• 최종편집 2022-01-19(수)
 

축산악취개선.JPG

 

[헤드라인경주=은재원 기자] 경주시가 농림축산식품부의 '축산악취 개선사업' 시·군 평가서 2위를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축산악취 개선사업은 가축분뇨를 퇴비화해 순환농업을 활성화하고 축산 악취를 줄이는 사업이다.


앞서 경주시는 농림부 주관 축산악취 개선사업 공모에 선정돼 올해 1차년 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퇴비 유통 전문조직 3개소 지원 △퇴비사 조성 9농가 △스키드로더(퇴비 뿌리는 기계) 지원 7농가 등 지원사업을 시행했다.


농림부는 축산악취 개선사업을 추진 중인 전국 10개 시·군의 1차년 사업 성과를 평가하고 그 결과에 따라 내년 2차년 사업 국비를 배정했다.


경주시는 평가에서 2위를 차지함에 따라 국비 7억8400만원 포함해 총 39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시는 내년 2차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양돈, 한우, 젖소 등 축종별로 액비순환 시스템 구축, 퇴비사 조성, 스키드로더 지원 수요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축산악취 개선사업은 3년에 걸쳐 진행되는 사업으로 오는  2023년까지 추진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26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시, 농림부 '2022년 축산악취개선 사업' 평가 2위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