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9(수)
 
분황사 당간지주.jpg
▲보물로 지정된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모습.(사진=문화재청 제공)

 

[헤드라인경주=은윤수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경북도 유형문화재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慶州 九黃洞 幢竿支柱)'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라는 이름으로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문화재청에 따르면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는 분황사 입구 남쪽과 황룡사 사이에 세워진 것으로 고대 사찰 가람에서의 당간지주 배치와 분황사 가람의 규모와 배치, 황룡사의 것으로 보이는 파손된 당간지주가 황룡사지 입구에 자리한 예가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보면 구황동 당간지주는 분황사에서 활용하기 위해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문화재청은 현재의 문화재명인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로 이름을 고쳐 지정했다. 당간지주는 당을 걸기 위한 당간을 고정하는 지지체로 통일신라 초기부터 사찰 입구에 본격적으로 세워진 조형물이다. 


일제강점기.jpg
▲일제강점기 때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전경.(사진=문화재청 제공)

 

현재 두 지주 사이에 세웠던 당간은 남아있지 않지만 조영 기법과 양식이 같은 두 지주와 당간을 받쳤던 귀부형 간대석이 원위치로 보이는 곳에 비교적 온전하게 남아 있다. 귀부형의 간대석은 남아있는 통일신라 당간지주 중에서는 유일한 것이다. 


좌우의 두 당간지주는 같은 조영 기법과 양식, 가공 수법을 보인다. 전체적인 형태는 사각 기둥모양인데 상부로 올라가면서 조금씩 좁아지고 정상부는 안쪽면에서 바깥면으로 부드럽게 곡선을 그리도록 가공했다. 


또 안쪽면에서 바깥면으로 관통하는 원형 간공(竿孔, 지름 15cm)은 상중하 3곳에 마련돼 당간을 고정토록 했다. 이처럼 당간지주의 상중하 3곳에 간공을 마련해 당간을 고정하는 수법은 통일신라의 당간지주에서 많이 보이는 기법이다. 


당간지주 구성.jpg
▲당간(왼쪽)과 당간지주(오른쪽)의 구성.(사진=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관계자는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는 △경주 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중요 사찰의 당간지주와 유사한 조영 기법과 양식△현존하는 통일신라 당간지주 중에서 유일하게 귀부형 간대석△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유사 당간지주의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국가지정문화재로서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을 체계적으로 보존·활용토록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94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보물'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