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9(수)
 
왕의나라포스터
[헤드라인경주=은윤수 기자] 경상북도는 왕의나라 두 번째 이야기‘삼태사(三太師)’가 더욱 화려해진 볼거리로 관객을 맞이한다고 12일 밝혔다.

경북도·안동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스토리텔링연구원이 주관하는 왕의나라 시즌 2‘삼태사(三太師)’는 13~14일 양일간 도청 경화문과 안동민속촌 성곽(19~22일) 특설무대에서 막을 올린다.

왕의 나라 시즌 2‘삼태사(三太師)’는 안동의 옛 지명인 고창(古昌) 땅을 배경으로 연출됐으며, 고려 개국공신으로 당시 왕건을 도와 견훤을 막아 낸 공로로 삼태사란 칭호를 받으며 현재 안동을 있게 한 김선평, 권행, 장정필과 함께한 고창 백성들의 치열했던 삶을 재조명한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경북도청 신청사 개청 이래 최초로 청사 본관 건물을 배경으로 한 국내 최대 규모 건물 쇼케이스(3D 비디오 프로젝션 매핑) 공연으로 펼쳐진다.

특히, ‘시즌 1’에서는 미스터트롯의‘영탁’이 왕건 역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며, 올해는 문경 출신의 트롯 가수 ‘선경’이 왕건 역으로 출연해 시선을 끌 것으로 보인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공연은 지역의 역사와 인물, 스토리를 자원으로 만든 작품으로써 향토 문화 콘텐츠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오늘 공연이 코로나로 인해 힘든 시기에 도민께 용기와 힘, 그리고 감동을 전해 드릴 것”이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44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뮤지컬 2021 왕의나라 시즌2‘삼태사(三太師)’공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