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결혼식.jpg
▲'경주국제문화교류관'에서 작은 결혼식이 열리고 있다./헤드라인경주DB

 

[헤드라인경주=은재원 기자] 옛 경주시장 관사가 오는 9월 개방 2주년을 맞이하면서 시민 소통·교류 공간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지난 2019년 9월 새롭게 변신한 '경주시국제교류문화관'은 1년 9개월 동안 총 125건의 행사가 열려 공식 입장객만 3000명 가까이 방문하는 시민의 공간으로 탈바꿈 했다.


특히 '작은 결혼식'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되면서 실내공간 뿐 아니라 야외정원도 시민들에게 큰 인기다. 1시간당 1만원의 저렴한 대관료도 시민들이 이곳을 선호하는 또 다른 이유다.


이처럼 매달 행사가 이어지면서 이곳을 이용하려는 시민들도 크게 늘고 있다.


개장 첫 해인 지난 2019년 9월부터 12월까지 총 25건의 행사가 열려 월 평균 6.25건을 기록했고 이듬해인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이용객이 많이 줄었지만 총 71건이 열려 월 평균 5.92건의 행사가 진행됐다.


올해는 지난달까지 총 29건으로 월 평균 5.8건의 행사 열려 코로나19 상황에도 옛 경주시장 관사는 시민들에게 여전히 인기몰이 중이다.


경주시장.jpg
▲경주시가 지난 2019년 9월21일 '경주국제문화교류관' 개관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주시 제공)

 

심지어 학부모들을 위한 영어모임도 열리면서 이곳이 과거 자치단체장의 관사였다는 것을 눈치 채지 못할 만큼 변신에 성공했다.


주낙영 시장은 "관사를 개방해 시민들의 소통·교류공간으로 조성하면서 '경주시국제문화교류관'은 시민들의 작은 쉼터로 탈바꿈했다"며 "바쁜 현대인들이 편하고 쉽게 이곳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관사 개방의 의미와 가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한편 옛 경주시장 관사는 지난 2018년 주낙영 시장이 민선7기 경주시장으로 선출된 이후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공약을 이행하면서 지난 2019년 9월21일 '경주시국제문화교류관'이라는 명칭으로 일반에 개방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680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시장 관사' 개방 2년...시민 소통·교류공간으로 변신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