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인피니티2.jpg

 

[헤드라인경주=은재원 기자] 경주엑스포대공원 '인피니티 플라잉' 공연단이 일손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이번 농촌 일손 돕기 봉사활동은 봄철 농번기를 맞았음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작업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들을 돕기 위한 차원으로 마련됐다.


지난 달 31일 인피니티 플라잉 배우들과 스텝, 직원 등 15명은 경주시 문무대왕면의 블루베리 농장을 찾아 일손 돕기를 진행했다. 


이 농장은 지난해 9월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에 연이어 피해를 입어 망연자실한 상황에서 인피니티 플라잉 팀이 복구활동을 지원하면서 인연을 맺은 곳이다.


정주호 농장주는 "요즘 농촌에는 일손구하는 것이 말 그대로 '하늘의 별따기'와 마찬가지"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근로자 수급도 불가능에 가까운 상황인데 지난해에 이어 '인피니티 플라잉' 배우들과 직원들이 다시 한번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주니 너무나도 고맙고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인피니티 플라잉 경주사업을 맡고 있는 황근생 페르소나 대표는 "지역 문화공연 업계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지만 어려운 상황일수록 함께 돕고 힘을 모아야 극복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봉사활동뿐만 아니라 문화 나눔 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쳐 지역사회에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피니티 플라잉'은 태권도와 기계체조, 리듬체조, 비보잉 등 국가대표급 배우들의 액션연기에 세계 최초로 로봇팔과 3D홀로그램을 접목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경주를 대표하는 공연으로 자리매김해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공연은 자리 띄워 앉기와 공연장내 마스크착용, 입장전 발열체크, 개인 문진표 작성 등 방역관리를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경주엑스포 문화센터에서 오후 2시30분부터 80분간 펼쳐지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77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엑스포 인피니티 플라잉 배우들 '농촌일손돕기 앞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