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헤드라인경주=은윤수 기자] 경북도는 지난 21일 제5회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영양 및 성주 군관리계획(용도지역) 변경 등’5건에 대해 원안 및 조건부가결 심의·의결했다.

‘영양 용도지역 변경’건은 영양군 영양읍 하원리 일원, 영양소방서 신설을 위한 용도지역(농림지역→계획관리지역 1만6509㎡) 변경 건으로 위원회 심의결과 별다른 이견 없이 원안가결 했다.

소방서 신설은 영양지역의 재난현장 대응능력 제고 및 골든타임 확보 등을 위해 2017년 ‘경북도 제10차 소방력 보강계획 ’반영과 2018년도 부지선정 심의위원회 등을 거쳐 총사업비 123억원(도비 98억, 군비 25억)을 투입해 내년 말 준공할 예정이다.

기존 영양119안전센터에서 소방서로 확대 신설됨으로서 신규 소방인력(66→139명) 확충과 장비(12→24대) 보강 등이 이뤄지게 된다. 이에 따라 긴급 상황발생시 초동대처와 지역특성에 적합한 맞춤형 소방행정이 가능함에 따라 군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는 물론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 보호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성주 용도지역 변경’건은 성주군 성주읍 삼산리 538번지 일원, 기존 가축분뇨처리시설 확장 및 소각장 증설 등 집적화를 위한 용도지역(농림지역→계획관리지역 50,895㎡) 변경 건으로 심의결과 삼산교 인근의 하천과 접한 구간 일부를 조정 변경하는 것으로 조건부가결 했다.

성주군에서 현재 이곳에 운영중인 수질오염방지시설, 폐기물처리시설은 처리용량 부족과 사용만료를 앞두고 있어 환경기초시설(통합바이오 에너지화시설, 소각시설, 친환경에너지타운) 집적화단지 증설이 불가피해 환경부 공모사업 등을 추진해 왔으며 특히 기존 유사 관련 시설이 밀집된 주변지역에 폐자원 에너지인 소각열을 활용한 마을공동 재배온실사업과 주민수익 및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태양광발전시설, 주민쉼터조성 등 주민 참여형 수익사업과 복지사업을 병행하여 기피시설인 님비현상 극복과 더불어 장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도 관계자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및 용도지구 폐지 등 우리 지역에 꼭 필요하고 불합리한 토지이용계획 정비 등에 대해서는 신속히 지원해 나가겠으나 수익사업을 위한 무분별한 용도지역 변경은 지양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73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제5회 도시계획위원회 개최...5건 심의·의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