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4(월)
 
[헤드라인경주=은윤수 기자] 경북도는 24일 부터 추가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체제에 돌입하는 영주·문경시의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조기차단을 위해 경북안전기동대, 공무원 등 30명을 투입해 특별 방역소독과 감염병 예방수칙 홍보를 실시했다.

안전기동대 자체 차량과 방역장비를 활용하여 시민들의 왕래가 잦은 버스터미널, 기차역 등 집중 방역으로 주민들이 공공시설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특별조치를 펼쳤다.

영주·문경은 방역 우수사례 지역으로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에 추가된 만큼, 안전기동대의 특별방역 활동이 책임방역 분위기를 조성하는 좋은 본보기가 됐다.

또한 최근 확산세가 증가되는 음식점, 유흥업소 등에 대하여 요식협회, 유흥협회 기관단체를 통한 간담회, 결의대회와 연계하여 전반적인 방역체계의 중요성을 각성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한편 이번 방역활동에 참가한 경북안전기동대는 2011년에 조직돼 각종 재난현장에 긴급 출동해 재난조기 수습과 2차 피해 확산방지에 집중 대응하는 전문 재난대응 민간단체이다.

지난 4월28일부터 ‘경북 특별방역의 날’에 맞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시범지역인 11개 군과 청도군 소싸움장 등에 170명을 투입해 방역활동을 펼친 바가 있다.

김중권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이번 방역활동과 더불어 자체적인 방역대책을 강화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체계가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나아가 경북도 시·군 전역에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방역행정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73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실시 '영주·문경 특별방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