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의회 일본 규탄.JPG

[헤드라인경주=은재원 기자] 경주시의회(의장 서호대)는 19일 의장단회의를 열어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키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강력 규탄했다.

경주시의회는 "국제사회의 강한 반대와 우려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을 독단적으로 결정했다"며 "이번 해양방류 결정이 인류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비 인륜적 행위"라고 규탄했다.

또 "오염수 방류로 인해 경주의 해양생태계를 파괴해 수산업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해양관광산업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국민의 생존권까지도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이번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의 비도덕적이며 비인도적인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즉각 철회, 오염수에 관한 모든 데이터 투명하게 공개, 국제사회와 함께 대처방안 모색' 등을 강력히 촉구하며 오는 29일 제259회 임시회를 개최해 결의안을 채택키로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63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주시의회, 日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강력 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